제목

감돌고기 서식지를 찾아서(상)

 등록자

관리자

 등록일

2008-05-09

 조회수

3568

 첨부파일

 
*** 전북일보 원문보기 *** (글자를 클릭하시면 링크로 이동합니다.)

감돌고기 서식지를 찾아서(상)

전북대표 토종 물고기…하천정비 공사에 살 곳 없어진다

감돌고기는 부안종개, 임실납자루와 더불어 우리지역의 대표 토종 물고기다. 장수, 진안, 무주를 비롯한 금강 상류 수계와 만경강 고산천에 적은 집단이 드물게 서식한다.

한때 감돌고기가 우점 종이던 충남 보령 웅천은 하천 생태계 변화로 거의 전멸됐다. 꺽지 산란장에 알을 낳는 탁란을 하는 감돌고기는 흰수마자, 얼룩새코미꾸리, 꼬치동자개, 미호종개, 퉁사리와 함께 멸종위기Ⅰ급으로 지정된 보호 종이다.

본보는 두 차례에 걸쳐 감돌고기의 서식환경과 실태, 우리 지역의 토종 물고기를 소개하고 하천생태계를 위협하는 외래종의 문제를 싣는다.

하천 생태계의 무법자 베스 제거를 위해 동분서주하는 생물다양성연구소 양 현 소장과 함께 진안군 정천면 월평리 감돌고기 서식처를 찾았다.

"작년 감돌고기 모니터링 대상 지역을 찾던 중 이곳에서 약 3000~5000마리의 감돌고기를 발견했어요. 수백 마리가 떼를 지어 이동하는 모습이 장관이었죠."

막 산란철이 시작된 감돌고기 무리를 볼 수 있겠다는 마음에 이웃집 아이까지 데리고 길을 나섰다.

현장에 도착해보니 양 소장은 망연자실 채집용 낚싯대만 들었다 놨다한다.

"이제 올해 이곳 조사는 다 끝났어요. 서식지가 완전히 파괴됐어요." 라며 수중보 위를 가리킨다. 하천정비 사업을 했는지 자연스레 흐르던 물길과 달뿌리풀 군락이 무성한 하중도가 있던 자리를 중장비로 말끔하게 다져놓았다.

당연히 아래쪽 물속의 바위와 자갈에는 뿌연 흙탕물이 가라앉아 있었다. 간혹 다슬기가 지나간 흔적이 보일뿐 토사가 뒤덮은 하천 바닥은 감돌고기나 꺾지가 먹잇감이 될 만한 것들을 찾기 힘들었다.

감돌고기가 우점 종이었던 이곳에서 확인한 감돌고기는 겨우 서너 마리에 불과했다. 기름이 덮친 서해안만큼이나 죽음의 공간처럼 보였다.
  
▲ 서식환경 변화에 민감한 감돌고기

하천 바닥에 바위가 깔려있고 큰 돌들이 군데군데 틈을 이룬 소 주변이나 자갈이 깔리고, 물 흐름이 빨라 산소가 풍부한 여울 주변에 주로 서식한다.

산지 계곡에서 하천으로 이어지면서 앞서 말한 하천 환경을 이룬 곳이 큰 서식지다. 바위 사이를 오가며 하루살이나 날도래 유충 등 돌에 붙은 어린 수서곤충을 잡아먹는다. 먹이가 부족할 경우 부착조류(플랑크톤)를 뜯어먹기도 한다.

2급수 이상의 물이 맑은 곳에 서식하지만 최근 서식 환경이 나빠지면서 먹잇감이 많은 정도가 서식의 주요 여건이 된다. 따라서 하천 정비 작업으로 인한 토사 유출이나 수질오염 등 환경 변화에 취약한 어종이다.

특히 산란철이면 더 큰 무리를 짓기 때문에 봄철 하천 정비 공사는 서식지 환경에 치명적인 영향을 준다. 지난 2005년 운일암반일암 계곡에 수영장 조성 공사를 하면서 흘러내린 탁류와 서식환경의 연관성을 밝히는 조사를 했던 양 소장은 그해 서식 개체수가 전년에 비해 10/1로 줄어든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 좁아지는 서식지, 연구조사 시급

금강 수계는 운일암반일암 계곡 아래쪽, 장수 천천, 구량천, 정자천 하류에서 주로 서식하며 만경강 수계는 고산천 상류와 봉동교 아래에서 주로 발견된다.

금강 수계는 용담댐 건설 과정에서 대부분의 서식지가 사라지고 상류로 이동하는데 성공한 일부 개체만 살아남았다. 그나마도 잦은 하천 정비 공사와 홍수기 밀려드는 토사, 축산 폐수 등 수질 오염이 서식공간을 위협하고 있다.

만경강 고산천 역시 서식 범위가 좁아지고 있다.

"감돌고기 산란기 적정 수온은 18~19°C 인데요. 용담댐의 물이 만경강 유지용수로 공급되면서 수온이 낮아져 꺽지나 감돌고기의 생체리듬에 영향을 줘 산란과 부화율이 떨어졌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양 소장은 달라진 환경변화는 먹잇감이 되는 수서곤충이나 부착조류의 성장 시기도 달라지는 것도 생장을 방해하는 요소일 수 있다고 언급한다. 수온과 수량에 의한 서식환경 변화에 대한 연구조사가 시급하다고 덧붙인다.

/이정현(NGO객원기자·환경운동연합 정책실장)


 
   

감돌고기 서식지를 찾아서(상)

관리자 2008-05-09 3568

산란기부터 퇴치(배스) - jtv

관리자 2008-05-02 3403

전국 5대 강·대형댐서 ‘활개’

관리자 2008-04-09 3219

생태계 교란 주범 ‘배스’ 퇴치 나선다

관리자 2008-04-09 3350

중부내수면연구소, 외래어종(배스) 확산 시작부터 차..

관리자 2008-04-08 3465